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 경제 딱 한 번의 기회가 있다

기사승인 2020.03.26  13:36:48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제 전문기자 최남수 전 YTN 사장의 긴급 제언 ‘양손잡이 경제’와 ‘양손잡이 경영’


 

경제 전문기자로 활동해온 최남수 전 YTN 사장이 먹구름이 낀 국내외 경제 여건을 심층 진단하며 이 같은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한 신간 ‘한국 경제 딱 한 번의 기회가 있다’(도서출판 새빛 출판)를 출간했다. 이번 신간에서 최 전 YTN 사장은 무엇보다 경제 정책이 성장과 분배, 두 마리의 토끼를 다 잡기 위해서는 경직된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 성장을 부추기는 ‘오른손 정책’과 양극화를 완화하는 ‘왼손 정책’을 실용적으로 융합하는 ‘양손잡이 경제’를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북유럽처럼 복지에 대해서는 ‘큰 정부’, 산업정책은 ‘작은 정부’를 동시에 혼합한 유연한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최 전 사장은 특히 한국과 미국 역대 정부의 경제 정책들을 살펴본 결과, 진보 보수 정부를 불문하고 실제로는 필요할 때는 상대 진영의 정책을 과감하게 시행한 사례들을 예시하며, 보수 진보 모두 이념의 경직성을 탈피해 과거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대기업을 우대하면 ‘반개혁’으로 선회했다고 비판하거나 분배 지향적 정책을 취하면 ‘좌파정책’이라고 비판하는 이분법적 사고로는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는 것이다.

최 전 사장은 특히 성장잠재력의 재점화를 위해서는 산업 평화를 위한 노사정 대타협은 물론 기업을 성장의 동력으로 인정하고 지원하는 등 기업을 보는 시선에 대한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권위주의적 국가자본주의 체제의 중국보다도 더 정부 규제가 강한 것으로 나타난 세계경제포럼 WEF의 조사 결과를 전하며 기업의 잘못된 점을 고쳐가는 것과는 별도로 기업이 세계 시장에서 마음껏 뛸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의 중요한 선택지여야 한다는 것이다.

대신 기업은 성장의 과실을 거래기업, 근로자와 충분히 나누는 등 무너진 낙수효과를 복원하는 데 협조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 전 사장은 최근 미국 재계의 대표적 모임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BRT)’이 선언하고 WEF가 ‘다보스 선언’으로 화답한 ‘이해관계자 자본주의(Stakeholder Capitalism)’에 대한 국제적 논의를 상세하게 소개하고, 한국 경제도 이 같은 변화에 눈을 돌릴 것을 권고하고 있다. 지난해 9월 BRT는 주주 우선주의 시대의 종언을 선언하고 기업의 목적이 고객, 근로자, 거래기업, 지역사회, 주주 등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봉사하는 것임을 밝힌 바 있다. 최 전 사장은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는 기업이 주주를 존중하는 ‘오른손’은 물론 다른 이해관계자도 중시하는 ‘왼손’도 사용하는 ‘양손잡이 경영’에 다름이 아니며 이게 한국 기업들이 추구해나가야 길임을 제시하고 있다.

 

저자 최남수

1983년 한국경제신문 외신부 기자로 출발해 서울경제신문 정경부, SBS 경제부 기자를 거쳤다. 한국은행, 경제기획원, 재정경제원, 공정거래위원회 등을 출입하며 경제 전문기자로서 다수의 특종 및 심층 기사를 통해 경제 기사의 질을 높이는 데 공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어 YTN 경영기획실장과 경제부장(부국장)으로 일하다가 2008년 경제 전문채널인 머니투데이방송 MTN의 보도본부장(부사장)을 맡아 개국작업을 주도하고, 주간 대담 프로그램인 ‘더 리더’를 8년 동안 진행했다. MTN 사장 재직 기간 중에는 3년 연속 흑자 경영을 했으며, 제12대 YTN 사장을 역임했다. 현재 SK증권 사외이사, 퇴직연금개발원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 중이다.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University of Washington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의 Haas School of Business에서 MBA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한림대학교 언론정보학 박사과정도 수료했다.

저서로는 경제·경영 서적인 ‘교실 밖의 경제학’과 ‘더 리더’와 수필집인 ‘나는 기자다’와 ‘그래도 뚜벅뚜벅’ 등이 있다. 유튜브 채널 ‘행복한 100세’와 ‘열린경제연구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역시 ‘열린경제연구원’이라는 이름으로 블로거 활동을 하고 있다.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item43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9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