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내년 6월에 제1회 한중 시민축제 개최

기사승인 2018.12.24  09:12:41

공유
default_news_ad1

한반도와 바다를 사이에 두고 마주하고 있는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에서는 내년 6월초에 제1회 한중 시민축제가 열린다.

웨이하이시는 산둥반도의 최동단에 위치하고 있으며, 경제 번영, 아름다운 환경, 문화가 축적되어 한국과 교류가 오래되었으며 한중 경제문화 교류가 있는 거점도시로, 한국 인천시 송도구역과 함께 WTF가 확정되었다. 현재 2000여 개의 한국 기업, 30000여 명의 한국인이 상주하고 있다. 거리 곳곳에 한글 간판 보이는 '한류'가 가장 성행하는 중국 도시이다. 2010년부터 2년마다 개최되며 올해 7월에 개최된 제5회 한중 국제 문화산업 박람 교역회는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이 시의 중한 양자회 운영 체제가 이미 성숙했음을 증명하고 있다. 웨이하이시는 한중 교류 성과를 극대화하고 민간 우호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앞으로 2년마다 한중 시민의 날을 열고, 중국과 한글 박람회를 번갈아 개최해 매년 웨이하이에서 한중 문화축제를 개최할 계획이다.

한중 시민축제는 축제적 색깔을 더욱 추구하며, 한중이 함께하는 포럼, 전시, 공연 및 체험행사, 양국의 혼례 풍속, 가정집 등을 주제로 다양한 체험공간을 조성하여 현대화된 생활이념을 전파하며, 동시에 시민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된 각종 상품 전시를 개최할 것이다. 1회 한중시민절은 내년 6 6~9일에 열리며, 중간중간에 주말과 단오절의 공휴일이 포함되어 있어 휴가를 떠나는 시민과 여행객은 명절 분위기를 더욱 짙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올해 12월부터 내년 1월까지 명절 조직위원회는 한국 각계를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모집할 예정이다.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7
set_hot_S1N18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