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팍스넷, 10월 암호화폐거래소 정식 오픈

기사승인 2018.11.02  10:00:57

공유
default_news_ad1

코스닥 상장기업 팍스넷이 올해 10월 암호화폐거래소 정식서비스를 시작한다.

팍스넷은 최근 20여 년간 축적된 주식 트레이딩 시스템 기술이 접목된 모바일 전용 암호화폐 거래 앱(MTS) 개발도 완료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현재 암호화폐거래소 웹 사이트의 자체 베타테스트에 돌입한 상태다.

팍스넷의 암호화폐거래소는 코인 전체를 인터넷 망과 분리해 보관하는 동시에 특정 시점에만 거래정보를 교환하도록 운영하는 `100% 콜드 월렛 시스템`을 적용했다.

콜드 월렛은 오프라인으로 암호화폐 거래내역을 생성-보관해 해킹 위협으로부터 코인을 보호하는 안정성이 장점이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자율규제안을 통해 거래소들이 전체 코인 중 70%를 `콜드 월렛`에 보관해야 한다고 규정한 바 있다. 인터넷 온라인 상에서 거래데이터가 만들어지고 암호화폐를 보관하는 `핫 월렛`과 반대된다.

팍스넷은 콜드 월렛 외에도 보안 강화를 위해 ▲거래 과정상의 모든 데이터와 전송구간에 대한 암호화 ▲단말기 해킹방지툴 ▲사용자 바이오인증 등을 암호화폐거래소 시스템에 탑재했다. 또 동시접속자 증가에 대비한 즉각적인 플랫폼 확장성 구현을 위해 한국거래소(KRX)와 증권사가 증권 거래에 사용하는 형태의 시스템이 적용했다. 초당 100만 건 이상의 거래정보 처리도 가능하다.

팍스넷 관계자는 "IT 시스템 개발 전문기업 네오프레임을 통해 개발된 팍스넷의 암호화폐거래소 플랫폼은 파이도(FIDO) 기반의 모바일 생체인증 및 간편인증 서비스가 도입돼 한층 진보된 보안성을 높였다"며 "증권거래에 주로 이용되는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와 동일한 시스템이 적용돼 이용자의 매매 편리성을 증대시켰다"고 말했다.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